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대통령 관저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의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대통령 관저에서 열린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의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서울=우리뉴스) 송용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이하 빈살만) 왕세자 겸 총리가 지난 17일 오전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증진 방안, 한반도 및 중동 지역 정세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한-사우디 수교 60주년을 맞아 공식 방한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방한은 2019년에 이어 3년만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회담에서 "사우디는 우리나라의 중동지역 최대 교역 파트너이자 해외건설 파트너 국가로서 우리 경제·에너지 안보의 핵심 동반자"라며 "수교 60주년을 맞아 모하메드 빈살만 왕세자의 주도로 사우디 ‘비전 2030’을 통해 사우디가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고 있는 지금이 양국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도약시킬 적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양국 간 신성장 분야에 대한 투자협력, 네옴(NEOM) 등 메가 프로젝트 참여, 방위산업 협력, 수소 등 미래 에너지 개발, 문화교류·관광 활성화 분야의 협력을 한층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빈살만 왕세자는 "한국 기업들이 사우디의 국가 인프라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축적된 신뢰를 바탕으로 사우디 ‘비전 2030’의 실현을 위해 한국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에너지, 방위산업, 인프라·건설의 세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에너지 분야에서는 수소에너지 개발, 탄소포집기술, 소형원자로(SMR) 개발과 원전 인력 양성과 관련한 협력을 희망했으며, 방산 분야에서는 사우디 국방역량 강화를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협력을 기대했다. 

인프라 분야에서는 ‘비전 2030’의 일환으로 한국의 중소기업을 포함한 여러 기업들이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양측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고, 협력 사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윤 대통령과 빈살만 왕세자 간 '전략파트너십 위원회'를 신설키로 합의했다.

또한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를 중심으로 에너지협력, 투자협력, 방산협력, 문화교류, 인적교류, 관광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향후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한반도와 중동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빈살만 왕세자는 북한의 위협 억제와 비핵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한국에 대한 사우디의 확고한 지지 입장을 강조하고, 한국 정부의 ‘담대한 구상’에 대한 사우디의 지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과 빈살만 왕세자는 북한의 도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중대 도발을 감행할 경우 G20 회원국이자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