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
포스터

(서울=우리뉴스) 강원정 기자 =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문화로 나눈 우정, 미래를 여는 동행'이라는 슬로건으로 선우예권과 랑랑의 연주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23일 오후 7시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주최로 한중 수교 30주년과 '2021-2022 한중 문화 교류의 해'를 기념해 클래식 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지난 15일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간 문화교류 확대의 중요성을 확인한 뒤 열리는 행사다.

이날 공연에서 한국의 피아노 연주자 선우예권과 중국의 피아노 연주자 랑랑이 피아노 선율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본 공연은 총 2부로 나눠진다. 1부에서는 선우예권이 요하네스 브람스의 '여섯 개의 피아노 소품', 클로드 드뷔시의 '판화', 모리스 라벨의 '라 발스', 아리랑을 선보인다.

2부에서는 랑랑이 프레데리크 쇼팽의 '야상곡 올림다단조'와 '왈츠 내림라장조', 프란츠 리스트의 '사랑의 꿈', 클로드 드뷔시의 '달빛', 마누엘 데 파야의 '불의 춤',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BWV 988' 중 일부를 연주해 관객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