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적발 압수물품.
식약처 적발 압수물품.

(서울=우리뉴스) 김영훈 기자 =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임박한 제품의 유통기한을 임의로 변조해 새 제품인 것처럼 판매하던 업체들이 대거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유통기한 변조‧연장‧미표시 등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과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20곳을 적발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하고 고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식약처는 일부 업체에서 유통기한이 경과하거나 임박한 제품의 유통기한을 임의로 변조해 새 제품인 것처럼 판매한다는 정보 등을 입수해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단속을 실시했다.

주요위반 내용은 유통기한이 경과된 제품의 유통기한을 변조‧판매, 유통기한 미표시‧연장, 무등록‧무신고 영업,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 등이다.

실제로 K업체(인천 남동구)는 지난 9월께 '유통기한이 2022년 9월6일까지'로 경과된 '파치드 모짜렐라치즈' 약 1034.7kg(4300만원 상당)의 유통기한을 '2023년 9월6일까지'로 변조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또 식품제조‧가공업인 S업체(경기도 파주시)는 유통기한을 표시하지 않은 '녹두가루' 등 13개 품목(약 442kg)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했다. 또한 유통기한이 '2024년 7월1일까지'인 '혼합감자전분' 등 2개 품목의 유통기한을 '2024년 8월30일까지'로 약 60일 연장 표시해서 판매 목적으로 보관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D쭈꾸미(대구시 수성구 소재)는 식품제조‧가공영업 등록 없이 '쭈꾸미볶음' 2개 품목, 약 2톤 790kg(약 1억9000만원 상당)을 제조해 유통기한 등 한글표시사항을 표시하지 않고 일반음식점인 D쭈꾸미 매장 8곳(대구광역시 남구 소재 등)에 공급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를 공급받아 조리에 사용해 오던 동성로쭈꾸미 매장 8곳 또한 유통기한 미표시 식품, 영업자가 아닌 자가 제조한 식품을 조리에 사용한 사실로 적발됐다.

식품제조‧가공업인 T식품(부산시 기장군 소재)은 '아티커피' 제품을 판매하면서 전단지, 인터넷 판매 사이트 등에 '섭취 후 30분부터 6시간, 염증, 통증, 암세포 사멸수치, 암 사멸을 실시간 확인 가능' 등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를 해 온 사실이 적발됐다.

식약처는 현장에 보관 중인 적발 제품을 판매금지, 압류‧폐기 조치했으며, 앞으로도 유통기한을 임의로 위‧변조하거나 연장‧미표시하는 등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