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리뉴스) 이병준 기자 =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휴일 및 심야시간 비상 상황에 발생 가능한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직 근무체계 재정비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당직근무 모습.
당직근무 모습.

구에 따르면 올해 휴일과 심야시간에 당직 상황실로 접수된 민원은 유선상으로만 819건에 달한다는 것. 

대부분 단순 민원이지만 사건‧사고나 재난상황에 대한 민원도 접수된다. 후자의 경우 초동 조치자의 상황 판단에 따라 대처 방법이 달라지는 만큼 당직자의 결정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구는 현 당직 근무체계를 크게 내‧외부 상황전파 시스템 강화, 단계별 보고체계 확립과 분야별 매뉴얼 정비, 당직 전담요원 추가 배치와 매일 당직자 교육 실시로 개편한다.

비상상황 발생시 내‧외부로 빠르게 사실을 전파하는 것이 더 큰 사고를 막는 첫 단추다. 

이에 구는 비상동보(내부) 및 재난문자 발송(외부) 체계를 단순화 한다. 휴일 및 심야시간에는 당직사령의 승인을 통해 당직실에서 재난문자가 송출토록 한다. 기존에 재난문자를 송출하려면 재난부서 사무실 내에서 권한을 가진 담당 팀장의 승인이 필요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었다. 

전 직원에 대한 비상동보시스템 또한 발송 강도를 상향한다. 당직사령의 승인으로 한 번에 알림톡, 문자메시지, 전화, 총 3가지 방법으로 동시 전파해 직원의 참여도를 높인다.

보고 체계는 ‘전 직원 상황 실시간 공유 및 해당 부서장 현장 정위치’를 기본원칙으로, 단계별로 구체화했다. 

평시(1단계) 때에는 수시로 비상연락망을 점검하고, CCTV관제센터와 연락체계를 유지한다. 같은 내용의 민원이 2건 이상 접수되는 경우(2단계), 현장 확인과 함께 그 결과를 전 직원 소통 앱인 ‘노원다이어리’에 게시하고 CCTV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산불, 풍수해 등 대형 재난이 발생하거나 혹은 행사 등으로 상황 통제가 어려운 경우(3단계)에는 비상동보시스템(오이톡)을 통해 빠르게 전 직원에 전파하고, 즉시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한다.

당직 근무자의 통일된 판단을 위해 대응 매뉴얼도 정비한다. 내부망 내 게시판을 신설해 분야별 현안과 매뉴얼을 공유한다. 

일반적인 민원사항뿐만 아니라 사고 발생 가능 유형을 세분화해 공사장, 산불, 한파, 폭염, 소음, 먼지, 제설, 싱크홀, 풍수해, 도로시설물, 군중밀집 행사 등으로 구분해, 해당 부서에서 수시로 자료를 현행화하고 당직실에서는 대응 매뉴얼에 따라 신속히 처리한다.

또, 당직근무의 주기가 평균 60일로 연속성 및 전문성에 다소 아쉬움이 있던 것을 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당직전담요원을 기존 2명에서 4명으로 증원하고, 이들이 근무조에 매일 1명씩 필수로 포함돼 근무토록 한다.

매일 당직근무 전, 위험 감수성 향상 교육도 실시한다. 주민 신고를 단순 민원으로 넘기지 않고 위험 전조를 사전에 예측, 감지할 수 있도록 총무팀장 주재 하에 당일 현안을 전파하고 매뉴얼을 함께 숙지한다.

한편, 구는 안전에 대한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면밀히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민간 행사 안전 심의 위원회’를 구성, 과밀지역이나 주요시설을 전수 점검하고, 500명 이상의 군중 밀집 발생이 예상되는 모든 상황을 심의 위원회 대상에 포함했다. 

건축사 6인으로 구성된 ‘안전살피미단’은 건축공사장을 수시 점검하고 있다. 사고가 빈번한 건축물 해체는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가이드라인을 제작‧배포한 바 있으며, 최근 법 개정 내용을 반영해 상향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안전에 더욱 촉각을 세워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체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며 "전 구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노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