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이 24일 화물연대본부의 집단 수송거부 사태와 관련 발언하고 있다. ㅒ사진=ktv화면 갈무리)
원희룡 장관이 24일 화물연대본부의 집단 수송거부 사태와 관련 발언하고 있다. ㅒ사진=ktv화면 갈무리)

(서울=우리뉴스) 김영훈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오전 수도권 지역의 핵심 물류거점인 의왕 ICD를 방문해, 국민과 경제를 볼모로 삼는 집단운송거부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화물연대에 재차 당부했다.

또한 비상수송대책의 준비상황 점검 및 적극적인 이행을 독려했다.

원 장관은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관련 사항은 지난 22일 당정 협의에서 밝힌 것처럼 3년 연장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는데도 불구하고, 화물연대는 명분도 없이 집단운송거부를 철회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최근 고금리·고환율·고물가 등 어려운 국가경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국가 경제에 찬물을 끼얹는 집단운송거부는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시기인 만큼, 화물연대는 집단운송거부를 조속히 철회하고 대화와 협상에 임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또한, 원 장관은 "일선 화물차 운전종사자들은 명분 없는 집단행동에 동조하지 마시고, 안전한 운행이 보장될 수 있도록 경찰과 함께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행위 등을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강조하며, "이번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인해 산업계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차질 없는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할 계획이며, 일선 현장에서도 철도 대체수송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