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대응 포럼 개최(사진제공=해남군)
기후변화대응 포럼 개최(사진제공=해남군)

(전남=우리뉴스) 김형석 기자 = 해남군에 오는 2025년까지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가 설립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농식품 분야 기후변화 대응정책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학술포럼이 지난 23일 열려 관심을 모았다. 

이날 이기웅 순천대 명예교수는 기조강연을 통해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의 설립배경과 센터의 기능, 설립이후 기대효과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센터건립으로 1조원 이상의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이 교수는 농식품 기후과련 연구 인프라 및 산학관연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과 중장기적 특별법 또는 지역특구 지정,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 지원단지 조성사업 유치, 농업인 중심의 정보 및 기술보급체계확립, 농업생태계기반 적응 방안 수립 등을 향후 과제로 제시했다. 

포럼에서는 광주전남연구원 김원신 전문연구위원의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경제적 효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임영아 연구위원의 '농식품분야 기후변화 대응정책', 해남군 오봉호 기후변화대응단장의 '농식품 기후변화대응 해남군 추진현황'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또한 종합토론에서는 광주전남연구원 조창완 연구본부장을 좌장으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국 윤광일 과장, 전남대 농업생명과학대학 농업경제학과 강혜정 교수, 순천대 생명산업과학대학 농업경제학과 이춘수 교수, 광주전남연구원 정우석 부연구위원, 광주매일신문 오성수 총괄본부장과 군민 등이 참여해 탄소중립 대응 전략 및 해남군의 정책방향 등 다양한 의견 발표와 질의 응답시간을 가졌다.

2025년까지 삼산면 일원 3ha면적에 센터를 신축하고, 국내외 기후변화정책 동향 연구와 연구개발 지원, 데이터 플랫폼 운영, 미래 기후변화 첨단 인프라 구축 등을 실시하게 된다.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건립과 함께 전라남도 과수연구소가 통합 이전하게 되며, 해남군에서도 고구마 연구센터 등 연계·후방시설 을 구축, 농업연구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장기 발전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가 본격 운영되기에 앞서 발전적인 농업분야 탄소중립 방향을 모색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미래지향적 농업으로 발전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급박한 현실로 다가온 기후변화에 대응해 착실한 준비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해남군이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