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 극복을 위한 물 급수선 투입. (사진 제공=전남도)
가뭄 극복을 위한 물 급수선 투입. (사진 제공=전남도)

(전남=우리뉴스) 김형석 기자 = 전라남도는 행정안전부에 가뭄대응 특별교부세 지원을 적극 건의해 26억원을 확보, 가뭄 장기화로 제한급수를 시행 중인 완도군에 16억원, 신안군에 10억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완도군에 지원하는 16억원은 금일․노화 등 6개 읍.면 일원에 이동형 해수담수화시설 설치, 급수선․급수차량 운영 등에 활용된다.

또 신안군에 지원하는 10억원은 하의․신의면, 흑산면 대둔도에 해수담수화시설 2개소, 비상연계관로 1개소 설치 등 가뭄 대책비로 쓰인다.

전남도는 지난 3월부터 제한급수가 시행되는 완도 노화, 보길, 넙도 등 도서지역과 식수난을 겪는 신안 지역에 예비비 등 15억원을 지원했다.

서은수 도 환경산림국장은 "제한 급수지역인 완도군과, 식수 부족으로 불편을 겪는 신안군에 지원되는 가뭄대응 특교세 26억원이 주민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완도, 신안 등 가뭄으로 어려운 지역을 대상으로 관정 등 대체 수자원 확보, 해수담수화 등을 추진하는 한편, 가정과 골프장․수영장․목욕탕 등 물 대량 수요처, 기업 등과 함께 ‘20% 물 절약 실천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