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서울=우리뉴스) 이가은 기자 =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론 목소리가 나오면서 한국은행이 금리를 0.25% 포인트 베이비 스텝 인상으로 보폭을 줄였다.

24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3.00%인 기준금리를 3.25%로 0.25% 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리는 올해 1월을 시작으로 4월, 5월, 7월, 8월, 10월에 이어 연속 7차례 인상을 단행했다.

이번 베이비 스텝 인상은 미국 소비자물가지수의 고공행진이 주춤하면서 한국은행 또한 속도 조절에 힘이 실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환율 시장이 안정되고 국내 소비자물가 지수도 꺽이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베이비 스탭 인상으로 그쳤지만 금리 인상은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0월 소비자물가 지수가 7월 6.3%을 찍고 그 이후는 5%대로 주춤하고 있지만 물가 오름세가 쉽게 꺽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국내 경제의 성장률이 낮아지겠지만 물가가 목표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높은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돼 당분간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금리인상의 폭과 속도는 높은 인플레이션의 지속 정도, 성장 흐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금융안정 상황, 지정학적 리스크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우리뉴스(민영뉴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